문 대통령 “제한적 군사옵션도 안 돼… 한국인과 주한미군 생명 위협”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미국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태소위 에드워드 마키 단장 등 대표단을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캐롤린 멀로니 하원의원, 제프 머클리 상원의원, 에드워드 마키 단장, 문 대통령,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 크리스토퍼 밴 홀렌 상원의원, 앤 와그너 하원의원.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미국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 대표단을 만나 “6ㆍ25 전쟁의 폐허를 딛고 이렇게 성장한 대한민국을 다시 폐허로 만들 수는 없는 노릇이고 이런 점을 감안해야 한다고 본다”고 북핵 문제의 유일한 해법은 평화적 외교적 방법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날 한일의원연맹 대표단을 접견해 “위안부 합의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외교부 태스크포스(TF)가 활동 중인데 그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며 조사 결과에 따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입장을 정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에드워드 마키 상원의원을 비롯해 미국 상하원 의원들을 접견하고 “미국이 전통적으로 북핵을 포기시키기 위해 모든 옵션이 테이블 위에 있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는 것은 이해하고 있다”면서도 “아주 제한적 범위의 군사적 옵션의 실행도 결국 남북간 군사충돌로 이어질 것이고 이것은 한국인뿐 아니라 한국 내 많은 외국인과 주한미군의 생명까지 위태롭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조야에서 제기되는 대북 군사조치에 대한 우려를 표하면서 ‘한반도 위기설’을 확실히 차단하겠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어 북핵 해법과 관련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의 강도를 지속적으로 높여나가면서 북한이 협상과 대화의 테이블로 나온다면 밝은 미래가 보장될 수 있다는 메시지도 지속적으로 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 경제가 전적으로 중국의 교역과 지원에 의존하고 있는 것을 감안할 때 중국의 역할이 중요한 것으로 본다”고 중국의 보다 적극적 역할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청와대에서 누카가 후코시로 한일의원연맹 회장 등 대표단을 만나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 양국 간 합의가 있었다고 하지만 한국인의 기대와는 거리가 먼 것이었다”며 “특히 피해 당사자 할머니들과 충분하게 협의해 동의를 받았어야 하는데 그런 과정이 없었다”고 절차적 문제를 제기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민은 정서적으로 그 합의를 받아들이지 못하고 왜 그 시기에 할머니들과 국민에게 충분히 알리지 않았는지 의아해하고 있다”면서 외교부 TF 활동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는 입장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다만 “고노ㆍ무라야마 담화나 김대중 대통령·오구치 총리의 공동선언 취지를 이어갔으면 한다”며 미래지향적 관계에 대한 희망을 드러냈다. 일본 측 대표단은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이 강제징용 피해자의 개인 청구권 문제를 언급했지만 문 대통령은 특별한 답변을 하지 않았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설명했다.

정지용 기자
[email protected]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한일 의원연맹 일본측 누카가 후쿠시로 회장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작성일 2018-04-05 02:10:54

© cleanenergygreencorridor.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