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문 대통령, 미 의원에 개성공단 재개 언급 안해”


문 대통령 “시장경제 확산이 북 변화 위한 방법” 강조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정부 과천청사에서 열린 2017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 업무보고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1일 미국 의원들을 접견한 자리에서 개성공단 재개를 언급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당시 대화 내용을 공개하며 부인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23일 기자들과 만나 “정확하게 팩트 전달이 되지 않아 국내는 물론 관련국에 오해를 전달할 소지가 많아 비공개 대화 내용을 설명한다”며 “미국 캐럴린 멀로니 의원이 먼저 문 대통령에게 개성공단 문제나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이라든지 그런 모든 것에 찬사를 보낸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청와대의 설명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우리가 북한의 시장 경제를 확산시키고 북한 주민들의 의식을 변화시키는 것도 북한을 변화시키는 아주 유력한 방법이라고 본다”며 “과거 개성공단이나 금강산 관광이 북한 내에 자본주의 경제를 확산시키는데 역할을 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런 노력과 함께 북한 내부의 인권을 촉진하기 위한 노력도 한국뿐 아니라 국제사회가 함께 해야 한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멀로니 의원의 질문에 남북협력이 필요하다는 원론적인 의견을 밝혔다는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런 발언이 해석되는 과정에서 개성공단 재개를 논의했다고 보도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앞서 일부 언론은 문 대통령이 멀로니 의원 등을 포함한 미국 의회 외교위 동아태소위 대표단을 만난 자리에서 개성공단 재개 문제를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정지용 기자[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4-05 02:10:55

© cleanenergygreencorridor.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