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의혹 국회 수석전문위원 면직 처분








국회 본회의장. 연합뉴스




국회는 최근 성추행 및 출장비 횡령 의혹이 제기된 수석 전문위원들을 면직 처리했다. 사무처 직원들의 근무 기강 해이가 잇따르자 초강력 대응에 나선 것이다. 국회 사무처는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전날 열린 징계위원회에서 “회계질서 문란과 성 관련 비위 사건에 대해 무관용 원칙에 따라 이날 자로 면직 처리했다”고 밝혔다.

사무처는 또 전날 일부 언론을 통해 알려진 사무처 직원의 음주 폭행 사건도 철저하게 조사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한 상임위 수석전문위원은 지난 3월 회식 자리에서 여성 사무관을 상대로 성추행 한 의혹이 알려져 논란이 됐다. 또 다른 수석전문위원 등 3명은 출장비를 상습 횡령한 혐의가 회계감사에서 적발됐다.

사무처는 공직기강 강화를 위해 감사관을 개방형 직위로 전환하고 성 평등 옴부즈맨 설치 및 성 고충 상담 전문화 등의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이번 주 내에 관련 태스크포스(TF)도 구성하기로 했다.

우윤근 국회 사무총장은 “국회 사무처에 대한 불신 해소를 위해 신속하고 가시적인 국회 차원의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김성환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4-05 11:55:04

© cleanenergygreencorridor.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