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여부사관 선발 시험, 감독관 실수로 재시험








22일 오후 경기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열린 KB굿잡 우수기업 취업박람회에서 한 여군이 취업상담을 받고 있다. 한국일보




육군 여부사관 선발 시험이 시험감독관의 실수로 다시 치러지게 됐다.

육군은 25일 “19일 시행한 ‘2017년 민간 부사관 여군 2기’ 선발 시험에서 시험 감독관의 실수가 있었다”며 “내달 9일 재시험을 치르기로 했다”고 밝혔다. 육군에 따르면, 재시험 이유가 된 사고는 1교시에 지적평가 능력 4과목과 국사 문제를 푸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한 수험생이 해당 교시 문제를 다 풀고 남은 시간에 다른 과목을 풀어도 되냐고 묻자 시험 감독관이 규정을 어기고 이를 허용한 것이다. 응시 규정상 과목당 3~25분씩 배당된 시간 외에 수험생들이 다른 과목의 문제를 풀어서는 안 된다.

육군은 이에 따라 수험생 2,000여명을 대상으로 1교시 시험을 다시 치르기로 했다.

조영빈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4-05 11:55:07

© cleanenergygreencorridor.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