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러시아 방문 주목… 러시아 고리로 남북 관계 개선 나설까

다음달 한러 정상회담


남북러 3각 경제 협력방안 모색 가능성









=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취임 후 첫 '2017 외교부·통일부 핵심정책 토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달 예정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한러 정상회담을 통해 경색된 남북관계의 돌파구를 마련할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러시아를 지렛대로 삼기 위해 한반도 신경제구상 등의 남북관계 개선책을 제시해 왔다.

문 대통령은 23일 외교부와 통일부 업무보고에서 “특히 통일부가 역점을 둬야 할 것은 한반도 신경제구상이 실현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지난달 베를린 구상에서 내 놓은 한반도 신경제구상은 한반도 경제벨트를 조성하기 위해 남ㆍ북ㆍ러를 잇는 가스관ㆍ철도 건설 등을 목표로 한다. 러시아와의 경제협력을 통한 북핵문제 해결은 문 대통령이 지난달 공개한 100대 국정과제에도 적시돼 있다. 러시아와의 경제협력을 지렛대로 꽉 막힌 남북관계에 물꼬를 트겠다는 것이다.

러시아를 지렛대로 삼겠다는 문 대통령의 구상은 다음달 초 러시아방문을 계기로 구체화할 공산이 크다. 문 대통령은 다음달 6~7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서 열리는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해 기조 연설을 한다. 이어 푸틴 대통령과 양자회담에서 남북러 3국 경제협력 방안을 구체적으로 논의할 가능성도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러시아에서 한반도 평화체계 구축과 에너지, 극동지역 개발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베를린 구상을 통해 대북 정책의 전체적인 얼개를 공개했다면 ‘블라디보스토크 구상’을 통해서는 구체적인 경제협력 방안을 제안할 가능성이 높다는 얘기다.

문 대통령이 러시아 및 유라시아 지역 국가와 경제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북방경제협력위원회를 설치한 것도 대북 관계 개선을 염두에 둔 포석으로 읽힌다. 위원장에 지난 대선 기간 문재인 캠프를 이끌었던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내정된 사실도 예사롭지 않다. 앞서 송 의원은 문 대통령의 특사 자격으로 푸틴 대통령을 만나 3국 경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나진(북한)ㆍ하산(러시아) 물류 협력 재개 등 러시아를 고리로 남북관계를 회복하자는 게 그의 생각이다.

러시아가 남북관계 돌파구로 떠오른 배경에는 원만한 한러, 북러 관계가 있다. 러시아는 극동 지역 개발을 위해 한반도 지역의 안정과 한국과의 경제 협력을 필요로 한다. 북한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로 교역이 어려워진 중국 대신 러시아와의 거래 확대를 꾀하고 있다. 김용현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현재 북한 제재 국면이긴 하지만 북ㆍ미 내부에서 대화 시그널이 나오는 데 주목할 필요가 있다” 며 “북한이 을지훈련 종료 때까지 추가도발을 하지 않을 경우 러시아 정상회담이 남북관계 개선의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지용 기자[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4-05 11:55:09

© cleanenergygreencorridor.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