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51% 득표율로 국민의당 새 당대표 당선








국민의당 안철수 신임 대표가 2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임시전국당원대표자대회에서 대표로 선출된 뒤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후보가 출마 논란 등 악재를 딛고 51%의 득표율로 국민의당 새 당대표로 선출됐다.



5ㆍ9 대선 패배 후 110일 만에 정치 일선에 복귀한 안 신임 대표는 정치적 재기를 모색하게 됐다.

안 신임 대표는 27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임시 전당대회에서 총 투표수 5만 6,953표 가운데 2만 9,095표를 얻어 51.09%를 득표했다. 2위는 1만 6,151표(28.36%)를 얻은 정동영 후보가, 3위는 9,456표(16.60%)를 얻은 천정배 후보가 차지했다. 이언주 후보는 2,251표(3.95%)에 그쳐 4위에 머물렀다. 1차 투표에서 안 신임 대표가 과반 이상 득표에 성공하면서 결선투표는 실시되지 않고 국민의당 전당대회는 이날 막을 내렸다.

안 신임 대표와 지도부를 구성할 최고위원에는 안 신임 대표와 가까운 박주원 후보가 당선됐다. 이외에도 당연직 최고위원으로 참가하게 되는 청년위원장에도 안철수계인 이태우 후보가 선출돼 안 신임 대표에게 힘을 실어줄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천정배계로 분류되는 장진영 최고위원과 박주현 신임 여성위원장도 이번 선거를 통해 최고위에 입성하게 돼 호남계의 입장을 대변하며 안철수 체제를 견제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과반을 겨우 넘긴 데다 호남 여론의 반발이 절반 가까이 되면서 안 신임 대표의 앞날도 순탄치만은 않을 전망이다.

안 신임 대표 임기는 2019년 1월까지다. 내년 6ㆍ13 지방선거에서 안 신임대표가 서울시장에 도전할지, 5% 안팎의 당 지지율을 끌어올려 지방선거에서 선전할 수 있을지도 관심이다.

정재호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4-06 01:04:42

© cleanenergygreencorridor.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