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백 “탁현민 경질 문제 대통령에게 직접 말하겠다”








정현백(오른쪽) 여성가족부 장관이 28일 오전 결산심사 등의 처리를 위한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왜곡된 성 의식으로 논란을 빚은 탁현민 청와대 선임행정관 경질 문제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직접 거론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에 사퇴 의견을 전달했지만 무력했다”는 자신의 종전 발언이 논란을 빚자 한발 물러선 것이다.

정 장관은 28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탁 행정관의 경질 문제와 관련해 “앞으로도 열심히 다양한 통로를 통해 노력해보겠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김삼화 국민의당 의원이 ‘대통령에게 탁 행정관의 경질 문제를 더욱 적극적으로 말해줘야 한다’고 요구하자 “의원들의 우려를 저도 깊이 이해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에 김 의원이 “대통령에게 직접 말해야지 다양한 통로로 말할 것은 아닌 것 같다’고 지적하자 “알겠다”고 재차 답변했다.

정 장관은 21일 여가위 전체회의에서 “사퇴 의견을 전달했다. 그 이후 결과에 대해서는 제가 좀 무력하다”고 발언해 논란을 야기한 데 대해선 “그 발언에 대해서 제가 사과를 드렸다”면서 “앞으로 의견을 전하는 대로 조치가 내려질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야당 의원들은 이날도 탁 행정관 사퇴 공세를 폈다. 윤종필 자유한국당 의원은 “여성부에 신설하겠다고 한 ‘여성혐오 문제 전담팀’의 관찰대상 1호가 탁 행정관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양수 한국당 의원도 “문재인 정부의 성 인식 수준의 척도는 탁 행정관을 해임하느냐 안 하느냐가 돼 버렸다. 대통령과 담판을 지으라”고 촉구했다. 김정현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4-06 01:04:42

© cleanenergygreencorridor.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