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본회의장 아닌 당 회의서 교섭단체 대표 연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 불참 관련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5일 국회 본회의장이 아닌 당 회의에서 사실상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했다.



국회 보이콧 투쟁을 시작한 정 원내대표는 앞서 교섭단체 대표연설 거부 의사를 밝혔다. 정 원내대표와 한국당의 불참으로 이날 본회의는 시작하자마자 산회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미리 준비해뒀던 교섭단체 대표 연설문의 주요 내용을 읽었다. 정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인사 참사, 안보 무능, 공영방송 장악 시도로 협치 정신을 파괴했다”며 “그런데도 아무 반성 없는 상황에서 작금의 안보와 정국 난맥상에 대한 책임을 야당에 전가하고 흐려보려는 정략적 의도를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야당이 국가안보 문제에 무슨 말을 하든 거들떠 보지도 않고, 오로지 국내정치, 정치보복, 여론선동에 정신이 팔려 있었던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이어 “여야 협치와 소통의 기초적인 환경이 무너지고, 안보 무능과 인사 참사, 그리고 공영방송 장악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반성과 사과도 없는 상황에서 자유한국당이 들러리 격으로 여야정협의체에 참여하는 것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덧붙였다.

정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현재의 국가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초당적 협력이 필요하다면 다음과 같은 조치들을 취해야 한다”며 3대 요구 사항을 밝혔다. ▲공영방송 장악 시도 포기 약속과 이행 ▲인사난맥상과 5대비리 공약 파기, 독선적 국정운영으로 인한 협치정신 파괴에 대한 사과 ▲사드 배치 완수를 비롯한 한미동맹의 강화와 전술핵 재배치, 원자력 추진 잠수함 보유 등 북핵위협에 대응한 실효적 조치 검토 방침 발표다. 정 원내대표는 “여야정 협의체 운영이나 국회 정상화는 그러한 정권의 선행조치와 인식전환이 있어야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원래 오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기로 되어있지만, 우리 당의 입장을 국민께 생중계로 알릴 수 있는 기회까지 포기했다”며 “오만하고 독선적인 국정운영, 경제포퓰리즘, 언론자유까지 위협받는 위기에 인내의 한계에 도달해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정기국회를 보이콧 하고 이틀째 장외로 나가는 한국당은 이날은 고용노동부 장관을 만나 김장겸 MBC 사장 체포영장 발부 사태에 항의하고 오후에는 청와대를 항의 방문할 계획이다.

김지은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4-07 21:10:03

© cleanenergygreencorridor.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