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단체급식 시장 대기업 독식 개선책 주문








이낙연(오른쪽서 두 번째) 국무총리가 5일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북한 핵ㆍ미사일 문제와 관련해 긴급 소집된 고위 당ㆍ정ㆍ청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류효진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5일 단체급식 시장에서의 대ㆍ중견기업 과점 여부를 점검하고 개선 방안 마련을 지시했다.



단체급식 시장의 경우 일부 대기업의 계열사를 동원한 부당 내부거래, 일감몰아주기 등을 통한 재벌 총수 일가의 사익편취 문제 등의 지적이 끊이지 않는 만큼 향후 정부의 대응이 주목된다.

이 총리는 이날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국무회의를 마친 직후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을 만나 “국내 (민간) 단체급식 시장에 중소기업 참여가 적고 대기업, 중견기업의 비중이 큰 상황에 대해 언론 등에서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며 실태점검 및 개선방안 마련을 주문했다.

총리실은 이와 관련해 “5조원 규모로 알려진 국내 단체급식 시장의 80%를 대기업 6곳과 중견기업 5곳이 독식하고 있고 나머지 1조원을 놓고 4,500여개 중소업체가 각축을 벌이고 있다”고 시장 상황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대기업들은 계열사와 내부거래를 기반으로 시장을 잠식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문재인 정부는 대기업ㆍ중소기업 상생을 강조하고 약속한 바 있다”고 이 총리의 지시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동현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4-07 21:10:03

© cleanenergygreencorridor.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