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철수·MB 아바타' 안철수 발언에 시끌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중앙선관위 주최 대선후보 TV토론회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참석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가 전날(23일) 3차 TV토론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에게 던진 질문의 평가가 엇갈린다. 안 후보는 "제가 갑(甲)철수냐, 안철수냐", "내가 MB(이명박) 아바타냐"라고 질문했다.

문 후보의 답을 들어 네거티브를 끝내겠다는 전략이었다.

이와 관련, 교통방송 진행자인 김어준씨는 이날 라디오에서 "문 후보가 부당하게 자신에게 네거티브를 한다는 걸 전하려 한 것이지만 '코끼리 생각하지 마'라고 하면 코끼리만 생각난다"고 말했다.

문 후보 측도 공세에 가세했다.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이날 트위터에 "누가 준비했는지 모르겠으나 정치적으로 최악의 질문"이라고 적었다.

조 교수는 "문재인의 부정 답변에도 불구하고, 이제 시청자의 기억에는 'MB 아바타', '갑철수'란 단어만 남게 된다"고 주장했다.

상대의 네거티브 공세에 대한 항의와 함께 이를 바로 잡으려는 의도이지만 오히려 갑철수, MB 아바타만 기억에 남게 만들었다는 지적이다.

정청래 전 의원도 트위터에 글을 올려 "어제 안 후보 TV토론하는거 보니깐 토론준비팀은 전면 교체하고 징계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이어 "후보는 미래로 가려고 하는데 자꾸 MB 아바타, 갑철수 얘기하며 셀프디스하는 거 보니 아무래도 토론팀이 문제인 듯"이라고 비난했다.

온라인상에서는 문 후보 명의의 '위 사람은 갑철수나 MB 아바타가 아님을 인증함'이라는 내용의 가짜 인증서가 유포되고, '갑철수'가 한 포털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기도 했다.







반면 안 후보에 대한 '동정론'도 나온다.

시사평론가 유창선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대한민국 유권자 가운데 어떤 반응이 더 많은지를 누구도 알지 못한다. 내용을 풀어내는 기술의 미숙함은 두드러졌지만, 한번은 짚고 넘어가야할 문제였을 것"이라고 봤다.

유씨는 "험한 정치에 익숙하지 못한 사람이 선수들 틈에 끼여 표정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을 보며 도와주고 싶어하는 사람들도 생긴다는 사실도 함께 알면 위안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SNS에서 반응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조용히 마음 속으로 쌓아두고 있는 사람들도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국민의당도 같은 입장이다. 정치권 일각의 안 후보 토론팀 교체 주장에도 "논의조차 안했다"고 일축했다.

김재두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기자와 만나 "각오하고 낸 메시지"라며 "선거 중반에 공세적으로 태도를 전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국민은 TV토론으로 알게 됐을 것이다. (네거티브에 대한) 부담을 털었다"면서 "네거티브라는 긴 장마에 국민이 젖었다. 하지만 어제 반나절 햇볕으로 네거티브나 흑색선전을 불식시킬 수 있었다"고 평했다.

뉴스1

작성일 2017-10-08 14:44:20

© cleanenergygreencorridor.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