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安 대통령 돼도 국민의당서 총리 안 맡는다”

소수정당 한계 극복 위해 ‘통합정부’ 강조 포석









박지원 국민의당 상임선대위원장이 25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선대위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지원 국민의당 상임 선대위원장은 25일 “안철수 대선 후보가 대통령이 돼도 당에서 총리가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저는 안 후보가 당선돼도 제가 임명직 공직을 맡지 않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면서 “당내에서 총리가 나오지 않을 것이라는 것은 굉장히 중대한 의미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바른정당이 유승민 대선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 후보 간 3자 원샷 단일화를 제안하기로 한 결정에는 “제안하더라도 논의하지 않겠다”면서 “우리는 우리의 정체성을 지키면서 개혁과 통합, 그리고 미래로 가는 기조에 변함이 없다”고 분명히 선을 그었다.

정동영 공동 선대위원장은 이날 선대위 회의에서 “‘협치를 한다. 최고의 인재를 진영을 가리지 않고 데려다 쓰겠다. 드림팀을 만든다’는 것은 모호한 얘기”라며 “좀 더 구체적으로 통합내각을 구성한다는 것을 후보 연설이나 기자회견을 통해 밝히는 것이 우리의 약점과 국민들이 불안해 하는 부분을 해소할 수 있다”고 말했다.

손학규 상임 선대위원장도 회의 직후 취재진과 만나 “안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통합내각을 구성할 것이구나, 개헌하겠구나, 하는 믿음을 줘야 한다”면서 “통합정부를 하는 데 어떤 정당과 세력이 참여할 것이라고 국민이 인식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회경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10-08 14:44:20

© cleanenergygreencorridor.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