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캠프 외교ㆍ안보 전문가 그룹은


더불어국방안보포럼 윤광웅ㆍ백군기ㆍ송영무


국민아그레망에는 정의용ㆍ조병제 참여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돕는 외교ㆍ안보 전문가 그룹은 인원과 경험 면에서 상대 후보들을 압도한다.



2012년 대선 당시 보수 진영으로부터 종북 프레임에 시달려 온 터라 이번 대선에선 퇴역 장성은 물론 전직 외교관, 학계 인사들을 대거 영입했다. 이들의 풍부한 경험을 살려 보수층에도 안심할 수 있는 균형 잡힌 외교ㆍ안보 정책을 제시하면서 경쟁력을 갖추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안보 분야 핵심 브레인은 국정원 3차장 출신의 서훈 이화여대 초빙교수다. 서 교수는 선대위 안보상황단장을 맡고 있으며 박선원 전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전략비서관이 부단장으로 서 교수를 돕고 있다. 박 전 비서관은 진실공방이 벌어진 2007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기권 결정과 관련해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공개한 문건을 반박하기 위해 당시 청와대 서별관에서 열린 회의 내용을 기록한 수첩을 공개하며 맞불을 놓았다.

안보 전문가들로 구성된 문 후보 지지그룹인 ‘더불어국방안보포럼’에는 윤광웅 전 국방부 장관과 육군 대장 출신의 백군기 전 의원 송영무 전 해군참모총장, 박종헌 전 공군참모총장 등 전직 장성들이 대거 참여하고 있다.

전직 외교관으로 구성된 외교자문그룹 ‘국민아그레망’은 17대 의원 출신인 정의용 전 주제네바 대사가 이끌고 있다. 정통 외교관 출신인 정 전 대사는 주이스라엘 대사, 국제노동기구(ILO) 의장을 지냈다. 조병제 전 주말레이시아 대사도 국민아그레망 간사를 맡아 문 후보를 돕고 있다. 김대중ㆍ노무현 정부 장ㆍ차관 출신들이 모인 ‘10년의 힘 위원회’에서는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이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다.

문 후보의 싱크탱크인 ‘정책공간 국민성장’에서는 김기정 연세대 교수가 연구위원장을 맡고 있으며 최종건 연세대 교수는 한반도안보신성장 추진단장을 맡아 활동하고 있다.

김회경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10-08 14:44:20

© cleanenergygreencorridor.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