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고해성사 하면 살인범도 용서하는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23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중앙선관위 주최 첫 대선후보 TV토론회 시작에 앞서 준비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돼지흥분제 논란’으로 코너에 몰린 TV토론이 끝나고도 “천주교에서는 고해성사를 하면 살인범도 용서한다”고 거듭 불만을 표했다. 홍 후보는 3차 TV토론회가 끝난 23일 밤부터 24일 오전까지 페이스북에 연달아 글을 올려 “친구의 잘못을 알고도 말리지 못한 점 거듭 사과 드린다”면서도 “찐드기처럼 악의적인 비난 대신 대선후보다운 토론이 되었으면 한다”고 주장했다.

또 “세 번의 토론이 더 있는데 이런 토론이 진행되는 것은 국민들에게 짜증만 불러일으키는 저질토론이 될 수밖에 없다”며 “좀 더 성숙한 자세로 국가 지도자답게 냉정하게 국민 앞에 서는 후보자들이 되었으면 한다”고 적었다.

앞서 홍 후보는 TV토론회을 마친 뒤에도 기자들에게 “친구가 성범죄 하는 거 조금 내가 그걸 갖다가 묵과했다는 이유만으로 (사람을) 형편없이 몰아간다”며 “조그만한 저급한 문제를 가지고 서로 물어뜯고 서로 욕설하는 거 그거는 옳지 않다”고 주장했다.

3차 토론회에서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를 비롯해 안철수 국민의당ㆍ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는 홍 후보에게 후보로서 자격이 없다며 사퇴를 촉구한 바 있다.

김정현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10-08 14:44:21

© cleanenergygreencorridor.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