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김종인과 전격 회동… 金, 영입 제안 수용한 듯


안철수, 김종인과 전격 회동… 金, 영입 제안 수용한 듯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후보와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27일 밤 전격 회동해 '통합정부' 구상과 관련해 뜻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정치권에 따르면, 안 후보와 김 전 대표는 이날 밤 9시30분부터 10시 15분까지 서울 한 호텔에서 회동해 안 후보가 오는 28일 발표할 통합정부추진위원회 구상과 관련한 의견을 나눴다.

안 후보는 이 자리에서 김 전 대표에게 지지를 요청했다고 한다. 이에 안 후보가 28일 통합정부 구상을 발표하며 김 전 대표 지지여부를 발표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김 전 대표 측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지금 중요한 건 통합정부추진위를 어떻게 하느냐이고 얘기가 잘 됐을 가능성이 높다"며 "안 후보가 구상을 밝히면 김 전 대표는 국민 상대로 화답을 하고 바로 움직일 수 있다"고 말했다.

사실상 안 후보의 영입제안을 김 전 대표가 수용했다는 것이다.

안 후보는 이 자리에서 김 전 대표에게 통합정부추진위원회를 맡아 역할을 해 달라는 취지의 영입 제안을 했고, 향후 통추위가 나아갈 방향을 비롯한 로드맵을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대표 측은 "김 전 대표가 '내가 노력해 보겠다' 이렇게 입장을 밝히는 자체가 큰 것 아니냐"며 김 전 대표가 국민의당에 입당 등 합류 절차를 밟을 가능성은 낮게 봤다.

한편, 일각에선 이날 두 사람이 안 후보의 지지율 정체국면을 반전하기 위한 개헌 카드로 '차기 대통령 3년으로 임기 단축' 관련 논의를 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다만 같은 관계자는 "그런 움직임이 있는 건 맞지만, (차기 대통령) 3년 임기단축이 지금 이슈가 될 수는 없다"고 언급했다.

뉴스1

작성일 2017-10-09 14:55:11

© cleanenergygreencorridor.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