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19대 대선 유권자수 4,243만2,413명 확정








27일 오전 인천시 중구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에서 인천시 옹진군선거관리위원회 직원들이 제19대 대통령선거에 사용할 투표함을 백령도행 여객선 하모니플라워호로 옮기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제19대 대통령선거에 참여하는 유권자 수가 4,243만2,413명으로 확정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8일 “선거인명부 작성기준일인 11일 기준으로 유권자 수는 우리나라 전체 인구수 5,171만6,959명의 82.05%인 4,243만2,413명으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제18대 대선 때의 4,046만4,641명 보다 196만7,772명 증가했다.

확정된 유권자 수에는 국외부재자수(24만7,336명)와 거소투표신고자수(10만1,089명) 및 선상투표신고인수(4,090명)가 포함됐고, 재외선거인(4만7,297명)은 포함돼 있지 않다.

연령대별로는 40대 유권자가 872만6,599명(20.6%)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50대 846만7,132명(19.9%), 30대 747만37명(17.6%), 20대 676만3,939명(15.9%), 60대 546만7,990명(12.9%), 70대 이상 487만4,401명(11.5%)순이었다. 이번 대선에서 처음 투표에 참여하는 19세는 66만2,315명(1.6%)이다.

지역별로는 경기가 1,025만5,494명(24.2%)으로 가장 많고, 서울 836만7,653명(19.7%), 부산 294만7,853명(6.9%) 순이다.

사전 투표를 원하는 유권자는 다음달 4일부터 5일까지 전국 3,507개 사전투표소 어디에서나 별도의 신고 없이 투표할 수 있다. 선거일인 9일에는 주소지 관할 투표소에서 투표하면 된다.

손효숙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10-09 14:55:16

© cleanenergygreencorridor.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