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심상정, ‘단설 유치원 질문공세’… 안철수 협공








문재인 더불어민주당(오른쪽), 심상정 정의당 대통령 후보가 2일 저녁 서울 마포구 상암동 <문화방송>(MBC)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최로 열린 토론회 시작에 앞서 인사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는 2일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단설 유치원 신설 억제"발언을 놓고 맹공에 나섰다. 문 후보는 이날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마지막 대선후보 토론회에서 안 후보에게 "국공립 단설유치원 신설 억제를 언급했다.

공공보육 확대하자는 정책 방향에 역행한다"며 "그 공약은 철회한 것인가"라고 물었다.

안 후보는 "유치원 교육에 대해 말하자면 유치원 교육을 무상교육하자는 것이다. 초등학교에 공립과 사립에 큰 차이가 없듯이 부모 부담을 덜자는 것이 핵심이다"고 반박했다.

문 후보는 "단설유치원이 중요한데 억제한다고 거꾸로 말했다"며 "공약집에서는 빠졌다"고 재차 지적했다.

안 후보는 "부모 입장에서는 차이가 없을 것"이라며 "병설유치원은 획기적으로 6000개 늘릴 수 있다. 예산을 추가로 투자해서 부모의 만족도, 교육의 질을 높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 후보는 "학제 개편이 중요한 공약인데 부작용이 크다. 전문가들은 안 후보 공약 중 최악의 공약이라고 평가한다"고도 공격했다. 안 후보는 "반대로 정말 좋은 공약이라는 얘기를 듣는다"며 "학제개편에 대해서도 오히려 거꾸로 묻고 싶다. 이대로 가자는 것인가"라고 받아쳤다.

심 후보는 안 후보를 향해 "단설유치원을 더 짓지 않겠다는 공약을 철회하라"며 "국공립시설도 단설이든 병설이든 대폭 확대해야 되고 90% 아이들이 다니고 있는 민간어린이집 공공성을 높이기 위해 집중적 투자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안 후보는 "오해다"며 "저는 유치원을 무상교육하자는 것이다. 그를 위해 가급적 빨리 국공립 유치원 늘리자가 방향이다"고 해명했다.

심 후보는 안 후보의 학제 개편 공약에 대해서도 "안 후보 공약에는 경쟁을 줄일 특단의 대책이 없다. 지금 학제 바꾸는 것을 방안으로 내셨는데 그렇다고 해서 경쟁이 저절로 완화되느냐"고도 따져 물었다.

뉴시스

작성일 2017-10-10 14:08:24

© cleanenergygreencorridor.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