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마지막 스퍼트로 홍준표 추월”









노회찬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 상임선대위원장이 4일 국회 당대표실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선거전략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노회찬 정의당 상임선대위원장은 4일 “마지막 스퍼트를 다해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를 꺾겠다”고 말했다.

노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심상정 후보가 두 자릿수 지지율 확보란 1차 목표는 달성했고, 다음 목표는 홍 후보를 꺾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 위원장은 이를 위해 2040세대에서 심 후보 지지가 상승하는 여론조사 결과를 제시하고, 2040세대와 여성ㆍ노동자를 타깃으로 한 선거운동 전략을 제시했다.

노 위원장은 “심 후보 유세장엔 눈물을 흘리는 젊은이들이 많다”며 “청년들과 여성, 노동자들을 일일이 안아주는 선거운동을 기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의당은 이번 대선의 시대 정신으로 촛불개혁을 강조한다는 방침이다. 노 위원장은 “이번 선거에선 누가 1위를 하느냐가 쟁점이 아니다. 어떤 1위를 할 것이냐는 게 쟁점”이라면서 “이번 선거를 통해 대통령 퇴진이 달성됐다면 남은 과제는 촛불 대통령이어야 한다. 심 후보가 촛불대통령에 가장 싱크로율이 높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대정신 구현을 위해 정의당 지지는 다음에 해도 된다”고 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측에 대해선 “벼룩의 간을 빼먹는 게 시대정신이냐”고 비판했다.

김회경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10-10 14:08:26

© cleanenergygreencorridor.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