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문 대통령 볼 뽀뽀, 국민이 재미있어 하니 좋다"


"정부 첫 인사 무난하고 자연스러워…도지사 임기 채울 것"









문재인 19대 대통령 당선인이 10일 오전 서울 세종로 공원에서 열린 시민들과 함께하는 개표방송에서 안희정 충남지사에게 당선 축하 뽀뽀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안희정 충남지사는 11일 문재인 대통령의 볼에 축하 뽀뽀를 한 것에 대해 "(국민에게) 재미를 줬으니,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안 지사는 이날 충남도청 기자실을 찾은 자리에서 '충남주사라는 별명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도정을 이끄는 공무원의 직급이 주사이기 때문에 충남주사라고 하면 대한민국을 잘 이끄는 사람이라고 해석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지사는 지난 9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당선 기념행사에 참석해 문 대통령의 볼에 뽀뽀를 했고, 이 모습이 국내외 언론에 보도되면서 '충남주사'라는 별명이 붙었다.

그는 이어 "우리나라 대선 모습을 해외 언론에서 보도하는 경우가 많지 않은데, 독일이나 캐나다의 언론에도 (뽀뽀하는 사진이)보도됐다"며 "국민이 재미있어 하니 좋다"고 답변했다.

이날 술을 마셨느냐는 질문에는 "대외비"라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안 지사는 문 대통령의 첫 인사에 대해서는 "무난하고 자연스러운 인선"이라며 긍정적으로 평가한 뒤 "충청의 많은 인재가 문재인 정부에서 적극적으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뛰겠다"고 말했다.








안희정 충남지사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문재인 기습 볼 뽀뽀' 사진을 그린 일러스트. 안희정 페이스북




자신의 입각 가능성에 대해서는 "충남지사 직을 성실하게 수행하고 임기를 마칠 것"이라며 "여러 차례 도민에게 약속했고, 문 대통령에게도 후보 시절 말씀드렸다"고 강조했다.

안 지사는 "장항선과 내륙철도 등 사회기반시설 확충과 저출산 고령화 등에 따른 복지 재원 확보, 미세먼지와 화력발전소의 문제 등 충남 현안이 문재인 정부에서 잘 해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안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과 트위터 사진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뽀뽀를 한 장면을 그린 일러스트로 바꿨다.

이 그림에는 안 지사가 "오늘부터 일일이다!"라고 말하는 말풍선도 달렸다.

연합뉴스

작성일 2017-10-13 15:43:25

© cleanenergygreencorridor.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