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ㆍ심상정, 文정부 내각에 참여? 본인들은 부정적

박영선 “입각 가능성” 거론에


劉측 “제안 안 왔고 수락 안할 것”


沈측 “자리 나눠먹기로 보일 뿐”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 후보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해단식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email protected] /2017-05-10(한국일보)



더불어민주당 통합정부추진위원장인 박영선 의원이 11일 대선에 출마했던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과 심상정 정의당 대표의 입각 가능성을 거론하면서 통합정부 실현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러나 당사자인 유 의원과 심 대표 측이 제안 자체에 거부감을 보이거나 방식을 문제 삼으면서 당분간 논의는 진전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박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에게)후보 시절 통합정부 문제 때문에 한두 차례 보고를 드린 적이 있다”며 “합리적 진보와 개혁적 보수에 해당하는 사람과 함께 일을 하겠다, 정의를 추구하는 가치가 같은 사람은 당적과 상관 없이 일하겠다는 것이 대통령의 직접적인 워딩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유 의원을 장관으로 임명하는 것도 불가능한 이야기는 아니겠다’라는 진행자 질문에 박 의원은 “저는 그렇다고 생각한다”고 밝혔고 심 대표를 고용노동부 장관으로 임명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가능성이 있는 이야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의 발언 직후 한 인터넷 언론은 문 대통령이 경제학자 출신인 유 의원에게 경제부총리 입각 제의를 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유 의원 측은 그러나 강력하게 부인했다. 유 의원 측근은 “제안이 오지도 않았고 오더라고 수락할 가능성은 전혀 없다”며 “함께 경쟁했던 대선 후보에게 무례한 제안”이라고 반발했다. 유 의원도 “문재인 정부에서 부총리하려고 출마한 것이 아니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바른정당도 조심스런 입장을 밝혔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유 의원의 입각설에 대해 “현재까지 어떤 제안도 받은 바 없다”며 “만약 바른정당 의원이 문재인 정부에 참여한다면 여당과의 관계 설정이 선행돼야 하기 때문에 의원들과 당원의 의사를 모으고 확인하는 절차가 전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주호영 원내대표를 예방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유 의원의 입각 가능성에 대해 “아직 말씀드릴 수 있는 내용이 전혀 없다”면서도 “대통령께서 바른정당과 이번에 선거를 치르는 과정에서 경제와 사회 부분은 큰 차이가 없어서 협치하고 싶다는 그런 말씀을 하셨다. 그래서 바른정당과 많은 대화와 협력이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의당은 심 대표의 입각 가능성을 거론한 박 의원의 발언에 대해 방식과 절차를 문제 삼았다.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은 “선진적인 연합정치는 공식적인 절차와 과정, 논의의 틀 안에서 이뤄지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주요 인사들이 하마평 쏟아내듯 이름과 자리를 거론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을 뿐더러 국민들에게 자리 나눠먹기로 보일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정승임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10-13 15:43:27

© cleanenergygreencorridor.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