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홍석현, 중 이해찬, 일 문희상, 러 송영길 ‘4강 특사’에 내정

EUㆍ독일엔 조윤제 서강대 교수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미국·중국·일본·러시아 등 한반도 주변 4강을 포함한 주요국에 파견할 특사를 확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특사로는 홍석현 전 중앙일보·JTBC 회장(왼쪽부터), 중국 특사로는 이해찬 전 총리, 일본과 러시아에는 더불어민주당 문희상·송영길 의원이 각각 특사로 파견될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이 한반도 주변 4강(强) 특사를 확정해 미국에 홍석현 전 중앙일보ㆍJTBC 회장, 중국에 이해찬 전 국무총리, 일본에 문희상 더불어민주당 의원, 러시아에 송영길 민주당 의원을 파견할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정치권에 따르면 특사는 미ㆍ중ㆍ일ㆍ러 정부와 일정 조율이 끝나는 대로 출발한다. 문 대통령은 앞서 4강 정상들과 잇달아 전화 통화를 갖고 특사 파견을 약속했다.

북한 미사일 발사 등으로 한반도를 둘러싼 긴장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중량급 인사를 특사로 파견해 대통령의 의중을 전달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미국 특사에 내정된 홍 전 회장은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5년 주미대사를 역임한 미국통이다. 홍 전 회장은 대선 기간 “문 후보 측이 당선시 외교ㆍ통일 분야 내각 참여를 부탁했으나 평양특사나 미국특사 제안이 오면 도와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실제 홍 전 회장의 바람이 반영되면서 특사 이후에도 문재인 정부에서 주요 역할을 할 지 주목된다.

이 전 총리는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3년 중국 특사로 파견돼 장쩌민 국가주석과 만날 정도로 중국 경험이 풍부하다. 더불어민주당 외교안보통일자문회의 의장으로 선거 기간 동안 문 대통령과 중국의 채널 역할도 담당했다.

일본 특사인 문 의원 역시 한일의원연맹 회장을 맡으며 한일 우호 협력 증진을 위해 노력해 왔다. 일본 정계에도 폭넓은 인맥을 가졌다는 평가다. 러시아 특사인 송 의원은 한ㆍ러 의원외교협의회 부회장으로 인천시장 재임 시절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시와 자매 결연을 맺었다. 한ㆍ러 교류에 증진한 기여로 2013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으로부터 러시아 평화우호훈장을 받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외교 지평을 확대하는 차원에서 유럽연합(EU)과 독일에도 조윤제 서강대 국제대학원 교수를 특사로 보낼 예정이다. 조 교수는 주영국대사를 역임한 유럽 전문가다.

특사와 함께할 특사단도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특사단에는 황희 민주당 의원, 박선원 선대위 안보상황단 부단장 등이 합류한다. 중국 특사단에는 심재권ㆍ김태년 민주당 의원 등이 내정됐다. 일본에는 원혜영ㆍ윤호중 민주당 의원 등이 포함됐다. 러시아에는 정재호ㆍ박주민 민주당 의원 등이 참여한다. EUㆍ독일 특사단에는 김종민 민주당 의원, 조문환 전 국민성장 사무국장 등이 함께 한다.

청와대는 이르면 15일 특사 명단을 공식 발표한다. 이들은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고위 관계자를 만나 새 정부의 외교정책을 설명할 예정이다.

정지용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10-13 15:43:28

© cleanenergygreencorridor.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