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정신 못 차린 해군, ‘상관 성폭행’ 女 대위 자살






해병대 헌병이 25일 해군본부가 위치한 충남 계룡대 3정문에서 차량 출입을 검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해군본부 소속 여군 대위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군 당국은 직속 상관인 해군 대령을 성폭행 가해자로 긴급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25일 해군에 따르면 A 대위는 전날 오후 5시40분쯤 자신의 원룸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A 대위가 하루 종일 연락이 두절된 채 출근하지 않자 동료들이 집으로 찾아갔고, A 대위의 시신을 발견해 군 헌병대에 신고했다.

A 대위는 최근 민간인 친구에게 “상관인 과장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털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해군의 연락을 받고 밤늦게 A 대위 방에 도착한 부친이 마침 현장을 찾은 B 대령과 직원들에게 이런 사실을 물었고, B 대령이 “A 대위와 문제가 있었다”고 시인하면서 해군 헌병대는 곧바로 성폭행 피의자인 B 대령을 준강간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A 대위는 ‘빈손으로 이렇게 가나보다, 내일이면 나는 이 세상 사람이 아니겠지' 등 자살을 암시하는 내용의 메모도 남겼다.

B 대령은 “회식 후 만취상태에서 A 대위와 성관계를 하는 등 부적절한 행위가 있었다”고 인정하면서도, 성폭행 혐의에 대해서는 “기억나지 않는다”며 부인하고 있다. 하지만 해군은 “B 대령이 정황상 A 대위를 성폭행한 것으로 보고 준강간 혐의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A 대위는 미혼, B 대령은 기혼으로 알려졌다.

해군은 2015년 방위사업 비리로 지탄을 받은 데 이어 성폭력 사건까지 잇따라 터지면서 제2의 창군을 기치로 대대적인 문화쇄신 운동을 벌였다. 하지만 불과 2년 만에 직속 상관과 부하 장교 간 성폭행에 이어 현역 장교가 자살하는 사건이 발생하자 곤혹스런 표정이다. 또 음주회식의 경우 성폭력 예방을 위해 참석자 1명이 동료들을 감시하도록 하는 ‘회식 지킴이’ 제도를 도입했지만, 이번 사건이 발생한 부서에서는 제대로 지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문재인 정부가 인권을 강조함과 동시에 강도 높은 군 내부 개혁을 추진하고 있어 이번 사건의 불똥이 어디로 튈지 주목된다. 해군은 “B 대령을 철저히 수사해 관련 법에 따라 엄중히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김광수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1-12 11:59:51

© cleanenergygreencorridor.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