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추경·내각구성 조속히 도와달라"


文대통령 "추경·내각구성 조속히 도와달라"

우원식 "국민은 강경화 낙마할 만큼 큰 잘못하지 않았다 느껴"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운데)가 10일 오전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30주년 6·10 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해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에게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안 편성과 1기 내각 구성 작업과 관련해 "민주당이 힘을 가지고 정성껏 도와달라"고 당부했다고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0일 전했다.

추 대표는 이날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6·10 민주항쟁 30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전날 문 대통령과의 만찬에서 나눈 대화를 이같이 소개했다.

추 대표는 "경기 침체, 일자리 위기와 실업 문제가 심각한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가장 근심하는 부분이 추경 예산의 국회 통과"라며 "문 대통령은 (새 정부가) 일할 수 있게끔 내각 구성을 조속히 도와달라고 당부했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현재 인사청문 대상자들의 흠결은 과거 정부보다 훨씬 국민이 이해할 만한 수준이고, 전문성이나 일 처리 능력을 보고 추천한 인사인 만큼 조속히 일할 수 있도록 해주면 좋겠다고 문 대통령이 말했다"고 전했다.

같은 자리에서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국민도 강 후보자가 낙마할 만큼 큰 잘못을 하지는 않았다고 느끼고 있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새 정부가 힘있게 출발할 수 있도록, 한미 정상회담을 잘 진행할 수 있도록 야당이 대국적으로 도와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추 대표는 국민의당을 향한 '준(準)여당 선언' 발언과 관련해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께서 하신 말씀에 대해 제가 감사하다고 한 말"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과거 야당과 달리 국민의당은 호남에 지지 기반을 둔 당으로서, 민주정부 3기 탄생에 호남이 큰 힘을 보탰는데, 호남 민심에 부합하는 좋은 말씀이라서 덕담을 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추 대표는 전날 광주시당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당 박 비대위원장의 '준여당' 선언은 야권에 협력할 것은 협력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고, 국민의당은 "제3정당의 본분을 얘기한 것인데, 발언 본질을 왜곡했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연합뉴스

작성일 2018-01-17 18:58:45

© cleanenergygreencorridor.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