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후원금 심상정 1위

문 대통령 1억여원 차이로 2위


유승민 3위ㆍ안철수 가장 적어









정의당 대선 후보였던 심상정 상임대표가 지난달 9일 밤 서울 여의도 정의당 개표선거상황실을 찾아 심 대표를 연호하는 당직자들이 전해준 꽃다발을 들고 웃고 있다. 신상순 선임기자




지난 대선 기간 후원금을 가장 많이 모은 후보는 정의당 대선 후보였던 심상정 상임대표였다.

22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대선 당시 심 대표가 모은 후원금은 14억9,763만원으로 대선 후보들 중 가장 많았고, 더불어민주당 후보였던 문재인 대통령이 13억7,610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바른정당 후보였던 유승민 의원이 8억9,013만원을 모금해 그 다음이었고, 새누리당 후보였던 조원진 의원이 3억9,314만원으로 4위, 자유한국당 후보였던 홍준표 전 경남지사가 3억2,045만원으로 5위를 기록했다.

국민의당 후보였던 안철수 전 대표는 후원금이 2억2,191만원으로 주요 정당 후보 중 가장 적은 돈을 모았다.

다만 문 대통령은 당내 경선 기간에도 15억466만원의 후원금을 모아 대선 경선ㆍ본선 합산 모금액(28억8,076만원) 1위를 차지했다. 심 대표의 합산 모금액은 15억1,413만원에 그쳤다.

다른 후보들과 달리 심 대표는 ‘개미’들의 십시일반 후원으로 큰 돈을 모았다. 기부자 명단이 공개되는 500만원 초과 고액 후원자가 1명도 없었다. 대선 당일인 5월 9일에는 하루 만에 9,830여건의 모금이 집중되기도 했다. 반면 홍 전 지사는 500만원 초과 기부자가 14명으로 대선 후보들 중 가장 많았다. 이들이 전체 후원금의 절반에 가까운 1억4,000만원을 모아줬다.

문 대통령에게 500만원 넘게 후원한 사람은 6명이었다. 부산시의회 의장을 지낸 권영적 흥국종합건설 회장, 문 대통령의 경희대 후배인 문주현 엠디엠 회장, 경희대 법대 동기인 박종환 전 충북지방경찰청장, 최관호 엑스엘게임즈 최고전략책임자(CSO), 조한홍 전 미래에셋생명 사장 등이 1,000만원씩 냈다. 문 대통령의 일부 후원자들은 111만1,111원이나 77만7,777원을 송금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의 후보 기호(1번)나 행운(숫자 7)을 상징하는 금액이다. 손효숙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1-19 16:02:23

© cleanenergygreencorridor.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