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일 위원장 “안철수, 조작 파문 사과하고 최종 책임져야”








김태일 국민의당 혁신위원장이 13일 강원 고성군 국회고성연수원에서 열린 국민의당 국회의원ㆍ지역위원장 워크숍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고성=연합뉴스



김태일 국민의당 혁신위원장이 문준용 의혹 제보 조작 파문과 관련해 안철수 전 대선 후보의 입장 표명을 촉구했다.



정계은퇴까지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적어도 사과는 해야 한다는 취지다.

김 혁신위원장은 28일 SBSㆍCBS 라디오 방송에 잇따라 출연해 “이유미씨나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안 전 후보와 가까운 분이라는 점에서 책임론이 나오는 것은 당연하다”며 “안 전 후보가 빨리 이 문제에 대해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설령 본인이 직접 개입이 돼 있지 않다 해도, 선거 과정에서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는 사건이 생긴 만큼 자신의 의사를 밝히는 것이 도리”라고 거듭 강조했다.

다만 김 혁신위원장은 안 전 후보의 입장 표명 수위를 사과 수준으로 한정했다. 그는 “민주주의 가치를 훼손하는 중차대한 문제라는 측면에서 안 전 후보가 빨리 코멘트를 해야 한다”며 “코멘트라 함은 사과를 말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그는 전날 기자회견을 자청해 “대선 당시 선대위 관계자들의 정치적 무한 책임을 즉각 요구한다”고 밝히면서도 안 전 후보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당의 대응 방식도 비판했다. 김 혁신위원장은 “직접 조작에 참여하고 개입한 사람만 문제 삼을 것이 아니라, 몰랐다 하더라도 선거대책기구 전체 차원에서 활용된 만큼 책임 있는 사람들에게 책임을 단호히 물어야 한다”며 “정치적 책임 문제를 직시해야 국민의 공감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이번 사태로 당이 존폐 위기에 섰다”면서 “신뢰가 없는 정당이 어떻게 존립할 수 있겠느냐. 당에 혁신의 동력과 긴장감, 소명감 같은 것이 매우 부족한 것 같다”고 쓴 소리를 했다. 정재호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1-20 13:14:55

© cleanenergygreencorridor.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