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은폐’ 의혹 송영무 “측정 결과 몰랐다”

국회 국방위 인사청문회서 부인


“젊은 시절 한 순간 실수… 반성”


고액 자문료 추궁엔 “증인 나올 것”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28일 오전 국회 국방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과거 음주운전 적발경력과 관련,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1990년대 초 해군 중령 시절 ‘만취운전’ 적발 사실을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을 28일 부인했다.



이날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다. 그러나 음주 운전 자체에 대해선 “반성한다”고 밝혔다. 고액 자문료 논란도 “송구하다”고 사과했다.

이날 청문회에서 송 후보자는 ‘1991년 3월 25일 새벽 경남 진해에서 알코올 농도 0.11%의 만취 상태로 음주 운전을 하다 진해경찰서에 의해 적발되고 그 사건이 헌병대에 이첩된 사실이 있냐’는 김학용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사실을 시인했다. 하지만 ‘군인이 음주 운전을 하다 적발되면 면허 취소 등 행정 처리는 경찰이, 나머지는 군에서 처리되지만, 송 후보자의 경우 군이 아무 조치를 하지 않았고 경찰도 면허 취소를 안 했다. 일반 국민 다 당하는 일이 이뤄지지 않은 이유가 뭐냐’는 김 의원의 질문에는 “그 당시 음주 측정을 당하고 이후 작전기획과장 근무하다 7월 3일 본부 종합상황실장으로 발령될 때까지 그 일을 까마득히 잊고 있었다”고 대답했다. ‘알코올 농도 0.11%면 면허가 취소된다는 사실을 모르냐’는 질문에도 “당시에는 몰랐다”고 했다. 음주 운전 사실은 인정했지만, 그 사실을 일부러 감췄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한 셈이다.

하지만 김 의원은 의심을 거두지 않았다. “음주 운전 자체도 문제지만 이 문제를 완전 범죄로 만들려고 음주 사실을 은폐하고 문서를 파쇄해 증거 인멸을 시도한 것은 청문회가 아니라 당장 수사를 받아야 할 대상”이라며 “본인은 몰랐다고 이야기하는데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늘 이런 생각을 했고 청문회에서도 가장 두려운 일이어서 의도적으로 이렇게 만들었고, 해명해야 한다”며 “면허 취소가 왜 안 됐냐. 경찰이 실수로 안 보냈냐”고 거듭 추궁했다. 그러자 송 후보자도 “저는 진해경찰서에서 음주 측정을 받고 그 이후 측정 결과가 어떻게 나왔는지 전혀 모른다”며 “다시 말씀 드리면 제가 무슨 무마하거나 한 적이 전혀 없다는 것”이라고 재차 해명했다.

하지만 음주 운전 사실 자체에 대해서는 잘못했다며 사과했다. 그는 여야 의원들의 공통된 지적에 “26년 전 젊은 시절 한 순간 실수를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널리 양해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청문회에서는 법무법인 율촌에서 상임 고문으로 일하며 3년 가까이 받은 월 3,000만원의 보수가 지나친 고액 아니냐는 야당 의원들의 추궁도 잇달았다. 이에 송 후보자는 “액수와 관련해서는 율촌 측 증인이 나와 증언할 예정”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하지만 율촌과 방위산업체 LIG넥스원에서의 활동 내용에 대해선 “우리가 선진국으로 올라서기 위해선 원천 기술을 가진 방산 수출을 해야 한다고 믿는다. 율촌에서 그런 법률적 지원을 해줄 수 있느냐는 제의가 와 수락했다. LIG넥스원은 인도네시아 수출 3건이 있었다. 수상함은 국산화가 끝났지만 수중함 전투체계가 미완인데 요청이 와 자문에 응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권경성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1-20 13:14:56

© cleanenergygreencorridor.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